광고
광고
로고

[김포시] 독도, 김포 품으로 돌아오다

김주찬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6:57]

[김포시] 독도, 김포 품으로 돌아오다

김주찬 기자 | 입력 : 2024/05/27 [16:57]

 

김포시(시장 김병수)는 김포시 한강 내 섬 ‘독도(獨島)’의 명칭이 경기도 지명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4년 5월 21일 국토지리정보원에 공식 명칭으로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해 7월 섬 내에 초소로 활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건축물 벽면에 ‘김포시 걸포동 423-19’라고 행정지번이 새겨진 표지판 설치를 시작으로, 행정명칭을 공식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

 

이 섬은 과거 조선 시대에 제작된 전국 8도 군현지에는 ‘독도’라는 명칭으로 김포군 소속의 섬으로 표기되던 곳이며, 김포8경의 하나로 ‘독도의 갈대꽃’이 있었을 만큼 문화적 가치가 높았던 곳이었다. 1920년대 대홍수로 마을전체가 유실되고 파손된 제방을 축조하기 위해 독도를 채석장으로 사용되며, 섬의 형태는 점점 작아지고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점점 사라져 갔다. 금번 지명결정은 독도의 의미를 회복하기 위한 첫 걸음이다.

 

금번 지명결정을 통하여 앞으로 ‘독도’는 국토지리정보원의 국토정보맵 등의 국가지도에도 반영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김포시는 국방부의 「국방개혁 2.0과제」인 군 시설(철책) 철거 사업도 진행중임에 따라, 이와 연계하여 독도의 가치를 더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오랜 세월 잊혀졌던 독도를 시민의 품에 다시 돌려주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가치회복에 가장 중요한 것은 ‘관심’이므로 많은 시민들이 독도를 주의 깊게 바라봐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